본문 바로가기

Photo/2016

현관에 놓인 마른 꽃다발

2016. 03. 02

꽃다발을 말려
색이 바래가는
꽃다발을 현관에 걸어둔다
바래가는 만큼
깊어지는 바람
오늘 하루도 무사히
내일 하루도 즐겁게
나는 바래가는 꽃다발처럼
오늘도 내일도
너를 기다리며 바래간다

'Photo > 2016'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서울숲 곤충식물원  (0) 2016.03.11
청계천에서 만난 날개짓  (2) 2016.03.09
현관에 놓인 마른 꽃다발  (0) 2016.03.02
거제도 무지개산방  (0) 2016.02.28
안양천 박석교 일몰  (0) 2016.02.24
한남대교 일몰  (0) 2016.02.23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