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Review/Device

Creative Aurvana Gold / 크리에이티브 오르바나 골드 / 블루투스 헤드셋 / 노이즈 캔슬

Creative Aurvana Gold

오르바나 골드 / 블루투스 헤드셋 / 노이즈 캔슬



Apple | iPhone 5 | Normal program | Pattern | 1/20sec | F/2.4 | 4.1mm | ISO-4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4:04:03 20:04:21


Apple | iPhone 5 | Normal program | Pattern | 1/20sec | F/2.4 | 4.1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4:04:03 20:46:32


Apple | iPhone 5 | Normal program | Pattern | 1/20sec | F/2.4 | 4.1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4:04:03 20:47:14


Apple | iPhone 5 | Normal program | Pattern | 1/15sec | F/2.4 | 4.1mm | ISO-640 | Off Compulsory | 2014:04:03 20:48:21


Apple | iPhone 5 | Normal program | Pattern | 1/15sec | F/2.4 | 4.1mm | ISO-400 | Off Compulsory | 2014:04:03 20:48:37


Apple | iPhone 5 | Normal program | Pattern | 1/15sec | F/2.4 | 4.1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4:04:03 20:49:16


Apple | iPhone 5 | Normal program | Pattern | 1/15sec | F/2.4 | 4.1mm | ISO-640 | Off Compulsory | 2014:04:03 20:49:51


Apple | iPhone 5 | Normal program | Pattern | 1/15sec | F/2.4 | 4.1mm | ISO-3200 | Off Compulsory | 2014:04:03 20:50:50


박스 포장이 상당히 고급스러움. 애플의 박스 포장 퀄리티에 비하면 약간 모자람.

파우치 안에 큰 주머니 2개 작은 주머니 1개로 선을 정리하여 넣을 때 편할 것으로 예상.

골든이어스에서 소리에 대한 정보를 얻을 수 있을 것임.

소리가 기본적으로 어두움.

Skrillex - BANGARANG 으로 오르바나 라이브2 청음 했을 때 일렉트로닉 특유의 찢어지는 고음에서 진짜 찢어지는 소리가 나서 굉장히 실망했었음.

하지만 오르바나 골드의 경우 라이브2에 비해 어둡고 웅장한 느낌이 깔려서 그런지 잡음처럼 찢어지는 소리는 전혀 없음.

헤드셋의 크기가 기본적으로 크기 때문에 왠만한 크기의 머리는 밴드를 늘리지 않고 사용 가능.

밴드와 머리가 닿는 부분도 라이브2에서 굉장히 허약하고 포근하지 못해서 실망했는데 골드는 제대로 푹신하고 편안하게 지탱해줌.

귀를 완전히 덮는 이어패드도 굉장히 만족스러움. 충분히 이어패드가 크기 때문에 엘프 귀가 아닌 이상 귀가 걸리는 일은 없을 것 같음.

출력 유닛이 굉장히 크기 때문에 꽤 무거워 보였으나 의외로 밴드의 지탱력과 이어패드의 압력이 적당하여 불편한 느낌이 전혀 없음.

오른쪽 유닛에 있는 재생 버튼을 수 초간 누르면 "Powering On"하는 여성의 목소리가 들림.

계속 누르고 있으면 페어링 대기에 들어가게 되고 다른 장비에서 페어링 요청을 하면 "띠로링~"하는 소리가 나며 페어링이 됨을 알려줌.

전원을 끄는 것도 역시 재생 버튼을 수 초간 누르고 있으면 "Powering Off" 하고 여성 목소리가 알려줌.

블루투스 헤드셋이기 때문에 블루투스 모드로 사용하기 위해선 충전을 해야 하며 마이크로 USB 단자에 동봉된 케이블을 연결하여 PC 등 으로 충전 할 수 있음. 충전이 완료되면 마이크로 USB 단자 옆의 빨간 불이 없어짐.

유선으로도 사용 가능함. 동봉된 칼국수 케이블이 있음. 3.5파이 부분을 모바일 디바이스에 연결하면 됨.

통화 겸용이기 때문에 4극 단자가 사용되었고 PC 에서 마이크를 사용하려면 동봉된 분리 젠더를 사용해야 함.


노이즈 캔슬링 기능을 집 밖에서 사용해봄. 버스와 지하철 그리고 버스 정류장, 헬스장

도보로 이동하는 동안에는 사고의 위험이 있으므로 헤드셋을 사용하지 않았음.

버스 정류장에서 버스를 기다리는 동안의 느낌 - 노캔을 끄면 바람이 헤드셋을 때리는 소리가 들림. 노캔을 켜면 이 바람소리와 승용차 지나가는 소리를 확실히 막아줌. 버스가 지나가는 소리는 막지 못했음. 버스 소음이야 원래 사람 몸을 흔드는 소음이니 어쩔 수 없음.

지하철 전동차 소음도 확실히 막아짐. 안내 방송은 노캔으로 막을 수 없는 것 같음.

버스는 안내 방송 소리가 너무 작아서 그냥 안들렸음. 엔진 소리 같은 것도 거의 막아줌.

헬스장에선 신기한 경험을 함. 러닝 뛸 때만 사용했는데 러닝머신을 조작하려고 버튼을 누를 때 마다 "삑" 소리가 남. 처음에 버튼을 누를 때는 "삑" 소리가 다 들어오지만 몇번 누르다 보니 소리가 점점 작아짐. 러닝머신의 TV 채널을 돌리느라 계속 누르니 결국 소리가 사라진 느낌.


노이즈 캔슬링으로 모든 것을 막을 수는 없었음. 특히 지나가는 버스 소리 같은 거대한 저음에 약한 것 같다.

집에서 사용한 느낌은 누가 와서 건드리거나 폰으로 연락을 주는게 아니면 커뮤니케이션 불가 상태가 됨.

헬스장에서 느낀 것으로 분석 해보면 하이톤의 패턴이 명확한 노이즈는 잘 막아줌.

도어락 비밀번호 누를 때 소리가 안들려서 당황함.


참고로 노캔을 켜면 헤드셋 우측에 빨간 불빛이 들어옴. 은은하게 들어오기 때문에 태양 아래에선 제대로 식별이 힘들 수 있음.

어차피 슬라이드 버튼으로 조작하기 때문에 태양 아래에서 식별해야 할 일도 없을테지만.


2014 / 04 / 03 - 23:29 최초 작성

2014 / 04 / 06 - 09:54 노이즈 캔슬링 추가

태그